이정민, KLPGA 통산 10승…상금 40억 돌파 눈앞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12-19

조회수

102

 


이정민(30)이 개인 통산 10승째를 달성했다.

이정민은 18일 베트남 빈즈엉의 트윈도브스GC(파72)에서 열린 2023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PLK 퍼시픽링스코리아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한 이정민은 2위 최예림(6언더파 210타)을 3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오르며 우승 상금 1억2600만 원을 챙겼다. 지난해 10월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이후 1년 2개월 만의 우승이다.

2009년 데뷔한 이정민은 이듬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2014년 2승, 2015년 3승을 하는 등 전성기를 보냈다. 2016년 3월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통산 8승째를 거둔 뒤 한동안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다가 5년 7개월 만인 지난해 10월 다시 정상을 경험했다. 하지만 2022시즌 28개 대회에서 컷 통과가 13차례에 그쳤을 정도로 다시 부진에 빠졌다.

 

 

2023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 반전의 계기를 만든 이정민은 투어 통산 10승을 기록한 14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또 통산 상금을 39억8868만 원으로 늘리면서 장하나(57억6184만 원), 박민지(50억5311만 원)에 이어 역대 3번째 40억 원 돌파를 앞뒀다.

2라운드까지 선두 최예림에게 1타 뒤진 공동 2위였던 이정민은 강한 바람 때문에 많은 선수가 고전한 마지막 라운드에서 전반에만 2타를 줄이며 선두로 치고 나갔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는 이정민을 포함해 4명뿐이다. 이정민은 “경기 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었다. 2언더파 이상이면 우승할 수 있을 걸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정민은 11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했고, 이후 3연속 보기로 흔들렸지만 나머지 2개 홀을 파로 마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정민은 “마지막에 실수가 있어 보기가 나왔지만 최선을 다한 플레이라 후회는 없다”며 “내가 10승을 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들기도 했다. 주변에선 ‘무조건 할 수 있다’고 응원해줬는데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동아일보

.끝.


 

이전
Official Sponsors